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연천 멧돼지서 또 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진ASF 남쪽 확산 우려 ↑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15 16:24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멧돼지 폐사체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야생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4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 민통선 근처에서 발견된 5마리의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1마리에서 ASF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야생 멧돼지는 이번을 포함해 여섯 마리째지만 민통선 아래에서 감염된 멧돼지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계속 남하하면서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번 폐사체는 지난 11일 민통선 안쪽인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의 감염 멧돼지 발견 장소에서 11㎞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그동안 환경과학원은 민통선 남쪽에서도 감염된 멧돼지가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예찰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멧돼지 폐사체는 14일 오전 8시 10분경 군인에 의해 발견됐으며 오전 11시경 시료 채취 후 표준행동 지침(SOP)에 따라 폐사체를 소독하고 매몰 처분했다.

환경부는 시료 채취 및 폐사체 매몰 작업자에 대한 소독과 주변 방역작업을 완료했다. 이후 환경과학원 당일 4시경 ASF 바이러스를 확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