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ks56
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인천
국제성모병원 김선현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김종서 기자
  • 승인 2019.10.15 20:2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제성모병원김선현교수
[일간투데이 김종서 기자]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김선현 교수(가정의학과)가 제7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에서 호스피스 유공자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제7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립암센터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이 공동으로 주관했으며 ‘아픔을 덜고 마음을 채우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연명의료결정제도 정착에 기여한 유공자 19명에 대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이 수여됐다.

이날 김선현 교수는 유공자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학회 연구이사 및 한국호스피스완화연구회 회장을 역임한 김 교수는 국내 호스피스·완화의료의 발전을 위해 힘썼다.

또한 아시아 최초로 지정된 대만 사전돌봄계획 가이드라인 제정에 공동 연구자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8월에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에 참석해 각국의 사전돌봄계획 컨퍼런스에서 한국 대표로 발표를 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이번 수상을 제도 정착 및 활성화를 위한 격려로 받아들여, 앞으로도 변함없이 국내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연명의료결정제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호스피스 완화의료 전문가와 현직 실무자들이 참여한 심포지엄이 열려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질 향상 방안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