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
국내 총수일가 주식, 이미 자녀 세대에 33% 승계삼성·현대차그룹, 지분 '상속'이 상대적으로 '느린 편'
대림·태영 '지분 상속' 마무리
LG그룹· OCI, 2년 전보다 '급상승'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16 15:0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국내 주요 그룹의 총수 일가가 보유한 주식 자산 33% 정도는 이미 자녀 세대에 승계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총수 일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10일 기준으로 109조6163억원으로 산정됐다.

100조를 훌쩍 넘긴 자산 가운데 총수의 자녀 세대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36조2833억원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7년 말(29.6%)보다 3.5%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삼성과 현대차그룹의 경우 지분 '상속'이 상대적으로 느린 편으로 나타났다.

반면 LG와 OCI는 근래 빠른 속도로 진행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대림과 태영의 경우 이미 주식자산 승계를 마친 것으로 밝혀졌다.

대림과 태영의 총수 일가 자녀 세대는 전체 일가 지분의 각각 99.9%와 98.2%를 보유해 승계 과정을 마무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KCC(87.5%), 애경(85.1%), 효성(80.4%), 호반건설(77.1%), 현대백화점(76.9%), 두산(75.7%), 동원(73.5%), 롯데(70.7%), 한국테크놀로지그룹(65.9%), 중흥건설(65.1%), DB(60.9%), 한화(59.2%), 세아(57.0%), 금호석유화학(54.4%) 등도 절반 이상 승계가 진행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교보생명과 코오롱, 카카오, 이랜드, 셀트리온, 네이버, 넷마블, 한국투자금융 등 8곳은 부모 세대가 여전히 총수(일가) 지분의 100%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 1·2위인 삼성과 현대차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모두 사실상 경영 승계가 완료됐지만 지분가치는 각각 34.2%와 45.7%에 그쳐 주식 자산의 절반 이상은 여전히 부모 세대가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몇 년 사이 주식자산 승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별세한 LG그룹과 OCI였다.

LG그룹과 OCI는 자녀 세대의 주식자산 보유 비율이 각각 46.1%와 48%로, 절반에 못 미쳤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25.4%포인트와 26.0%포인트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현대중공업과 한화, 하림, 신세계 등도 최근 2년 사이에 자녀세대 주식보유 비율이 10%포인트 이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