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 노안, 백내장 등 노화로 인한 안질환, 30~40대 환자 증가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0.21 12:11
  • 2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예본안과 홍지원 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50대에 접어들면서 시작되는 눈의 노화현상이 최근 스마트기기, PC 사용 등으로 인해 30~40대로 그 시기가 앞당겨졌다. 노안 환자의 비율을 살펴보자면 2009년 1,279명에서 2014년 1,680명으로 약 31% 증가했으며 그 중 30∼40대 환자가 44%로 확인된다.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화현상 중 하나이지만 뚜렷한 증상 없이 서서히 진행되다가 갑작스러운 시력 저하로 이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노안 시기가 앞당겨지면서 노안으로 발생할 수 있는 노인성 백내장의 발병 연령대가 30-40대로 낮아지는 추세이다. 백내장은 투명한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안질환으로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이 외 시력저하, 주맹현상, 눈부심, 빛번짐, 복시 등의 증상이 있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 치료를 통해 진행을 늦출 수 있다. 하지만 혼탁이 생긴 수정체는 본래 상태로 되돌리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백내장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백내장을 노안으로 오인하여 방치할 경우 수정체가 경화되어 수술하기 까다로운 상태가 되며 자칫 실명에 이를 수 있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이 발생한 수정체를 제거 후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때 삽입되는 인공수정체는 정확한 눈 검사를 토대로 한 환자의 눈 상태와 직업, 생활패턴 등을 면밀히 고려 후 결정하게 된다.

집도의 기술에 의해 수술 결과가 좌우되던 기존 백내장 수술은 수정체낭을 칼로 절개하여 초음파로 분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하지만 의료기술의 발달로 레이저 장비를 이용하여 정교하고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 카탈리스(Catalys) 레이저를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정원형의 수정체낭 절개가 가능하며 혼탁한 수정체를 정교하게 파쇄하여 각막 손상을 최소화하고 2차 감염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

최근 40대에서도 노화로 인한 백내장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눈의 노화가 빨라지면 이로 인한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등 3대 실명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40대 이후부터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눈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예본안과 홍지원 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