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韓 여성 취업 증가율 '30-50' 클럽 1위… 30代 女, 노동시장 대거 이탈 여전"출산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문제' 개선 시급"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21 15:4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한국의 여성 고용지표는 여전히 선진국가 큰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1일 2008년부터 2018년까지 '30-50클럽' 7개국의 여성 고용지표 6개를 분석한 결과 생산가능인구수와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 고용률 등 4개 지표는 모두 상승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출산·육아기의 여성 고용률 등은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0-50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인 국가로 미국과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한국 등 7개국이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표보면, 한국은 지난 10년간 여성 생산가능인구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13.9% 증가해 가장 높았고 이탈리아(8.3%), 영국(8.1%), 프랑스(5.4%), 독일(4.7%), 일본(4.3%), 미국(3.6%)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여성 취업자 수 증가율도 한국이 단연 돋보였다.

한국의 여성 취업자 수 증가율은 12.7%로 나타났으며 독일(10.2%)과 영국(8.8%) 순이었다.

전반적인 지표에서 상승세를 보이며 한국의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2008년 54.8%에서 지난해 59.4%로 껑충 뛰었다.

하지만 조사결과 한국이 여성 취업자 수 증가 등에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여전히 상위 5개국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지난해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1위인 독일(74.3%)보다 14.9%포인트 낮았고, 5위인 미국(68.2%)과도 8.8%포인트 뒤쳐졌다.

게다가 고용률은 7개국 중 6위에 그쳤다.

한국의 여성 고용률은 지난해 57.2%를 기록하며 10년 전보다 3.9%포인트 높았지만 7개국 국가 중에서는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지난해 고용률 1위인 독일(72.1%)과 격차는 14.9%포인트 차이를 보였고, 5위인 프랑스(62.5%)보다 5.3%포인트 낮았다.

같은 아시아 국가인 일본과도 격차가 있었다.

일본은 10년간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이 각각 9.1%포인트, 9.9%포인트 상승한 반면 한국은 각각 4.6%포인트, 3.9%포인트 오름폭을 보이는데 그쳤다.

이 조사에서 특징은 한국 여성 고용 시장은 30대 여성들이 노동시장에서 대거 이탈하는 현상을 나타냈다는 점이다.

지난해 한국의 35∼39세, 40∼44세 여성 고용률에서 59.2%, 62.2% 각각 나타났다.

지난해 7개국의 여성 고용률을 연령대별로 보면 대체로 20∼40대까지 증가하다가 50대 이후에 감소세를 보인 것과 달리 우리나라 30대 여성들은 출산과 육아로 인해 노동시장에서 크게 후퇴하는 양상을 보였다.

30대 여성 고용률에서 1위를 차지한 독일은 우나라보다 무려 20%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여성들의 고용률이 후퇴하면서 한국의 여성 전체 고용률은 '30-50'클럽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전체 여성 고용률이 7개 전체 국가 중에서 최하위인 이탈리아도 35∼44세 여성 고용률은 한국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30대 후반에서 40대 전반 여성이 출산과 육아 등으로 인해 경력 단절을 겪고 있고 여전히 이에 대한 돌파구를 찾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