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가사도우미·비서 성추문 논란’ 김준기 전 DB회장 체포입국과 동시에 공항서 체포…김 전 회장 “혐의 인정 안 해”
  • 신용수 기자
  • 승인 2019.10.23 16:54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

[일간투데이 신용수 기자]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미국에서 귀국과 동시에 경찰체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준기 전 회장은 전날 미국 뉴욕에서 출발해 이날 새벽 3시 47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을 체포해 서로 이송했다.

김 전 회장은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입국장으로 왔다. 그는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김 전 회장은 관련 성추행·성폭행 혐의는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관련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지난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또,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도 2017년 2월부터 7월까지 김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냈다. 김 전 회장은 질병 치료 등을 이유로 2017년 7월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 기간을 연장해왔다.

이후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7월에 변호인을 통해 가사도우미와 성폭행 논란은 쌍방 간 합의 하에 이뤄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