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전국적 확산 조짐파주시 장단면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ASF 검출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24 13:25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야생멧돼지 아프리카왜지열병 검출현황.사진=환경부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석곶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ASF)가 검출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3일 오전 농민이 민통선 내 고추밭에서 멧돼지 폐사체 2마리를 발견해 파주시로 연락하면서 알려졌다.

이후 파주시는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신고 후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과학원으로 이송했다. 이어 정밀 조사를 거친 결과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 모두 ASF 확진 판정이 나왔다.

과학원 현장대응반은 오후 2시 30분 경 현장에 도착해 멧돼지 시료와 주변 환경시료(토양)를 채취하고 분석에 들어가 오후 11시 50분경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을 최종 확인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진된 ASF 확진 사례는 총 14건으로 집계됐다.

정원화 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지난 10월 16일에 이어 파주에서 두 번째로 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첫 번째 검출된 장단면 거곡리와 약 1km 떨어졌다"라며 "빠른 시일내에 울타리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