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 비절개 모발이식, 개인 증상 부위와 상태에 맞는 수술 중요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1.04 16:10
  • 2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나세르의원 조준호 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과도한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면 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쳐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스트레스로 발생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로 탈모가 있다.

탈모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 머리가 비어보이게 해 많은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보통 중장년층 남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들에게서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청년층 사이에서도 탈모를 개선할 수 있는 헤어라인 교정이나 모발이식 등으로 치료에 임하는 경우도 있다.

머리카락 이식이 가능한 모발이식수술은 절개 및 비절개 모발이식으로 이뤄진다. 두피진단기나 모발계측기 등의 첨단 기기를 이용해 탈모 정도 및 두피와 모발 상태를 진단한다. 이러한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개개인의 증상과 탈모 형태 등에 따라 적절한 방법이 이뤄진다. 여자정수리탈모나 남자M자탈모 등 다양한 탈모증상 부위에 맞게 적용되어야 한다.

두피를 절개하지 않고 이식에 필요한 모낭을 하나씩 채취하는 방식인 비절개모발이식은 각각의 환자 모낭 크기에 맞는 펀치날을 이용해 채취한 모낭을 이용한다. 이 때 아주 작고 얕은 상처들만 생길 수 있다.

채취한 모낭은 장기 이식 수술 시 장시 보존 용액인 하이퍼 서머솔(hypo thermosol)에 보관되어 채취 전 모낭의 영양, 온도 상태를 모발이식 전까지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이를 통해 모발이식생착률을 높인다.

단, 정밀 진단을 통해 개인 증상 부위나 상태 등에 맞는 수술이 진행되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전 부작용 등 유의사항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이 중요하고 충분한 경력과 실력을 갖춘 의료진을 통해 충분한 상담이나 두피 모발의 상태나 탈모 형태 등을 분명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도움말: 나세르의원 조준호 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