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반도체, 생산·수출 오히려 증가…불황기에 더 빛났다지난달 수출 물량, 전년 동월비 16% 증가
누적 수출물량도 5.2% 증가…3분기 생산은 8.3% 늘어
산업연구원, "내년, 5G·PC 수요로 2017년 수출액 회복 기대"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1.04 17: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 사진=삼성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수출규제, 경기부진 등의 여파로 반도체 시장 위축이 우려됐지만 생산과 수출 물량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반도체 생산과 수출 물량은 역대 최대 호황을 누린 지난해보다 오히려 더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국내 반도체 업계의 경쟁력이 불황기에 더욱 빛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생산과 수출 물량 증가는 올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가격 급락으로 실적 하락의 쓴맛을 본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 주목받고 있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1∼25일 반도체 수출 물량은 2557.2t으로, 지난해 같은 달(2204.4t)에 비해 16.0%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로써 반도체 수출 물량은 7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다. 올해 들어서도 1월과 2월, 6월만 지난해 동월 대비 감소했을 뿐 전반적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달(25일 기준)까지 올해 누적 수출 물량은 2만9834.1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8363.8t)보다 5.2% 증가했다. 특히 하반기가 시작된 7월부터는 매달 두자릿수 상승세다.

반도체 수출 물량이 늘어나면서 생산도 상승곡선을 보였다.

통계청의 산업생산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3분기 반도체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늘었다.

지난 1분기 7.9%와 2분기 7.3% 늘어난 데 이어 증가폭이 더 확대된 것으로, 자동차와 기계장비 등을 포함한 전체 제조업 생산이 1년 전보다 0.7% 줄어든 것과 대비된다.

반도체 생산과 수출이 이처럼 호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액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력 제품인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가격이 급락한 데 따른 것이다.

올들어 지난달까지 반도체 수출액은 789억65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071억7000만달러)보다 26.3% 줄었다.

하지만 이는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시작됐던 2017년의 같은 기간(786억9900만달러)보다 많은 것이며 2016년 연간 반도체 수출액(622억2800만달러)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특히 최근 메모리 가격 급락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만큼 내년에는 수출액도 올해보다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지난 3일 보고서에서 "내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본격적인 5세대 이동통신(5G) 도입과 PC 수요 증가 등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우리 반도체 수출은 지난 2017년(979억달러)과 비슷하거나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