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SKT, 지능형전력망으로 '에너지 프로슈머' 시대 선도SKT 컨소시엄, 광주 8000가구 대상 스마트그리드 실증 사업 추진
요금제 선택권 강화, 신재생전기 공급 등 수요자 중심 서비스 선보일 예정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1.05 16:0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SK텔레콤을 주관사로 하는 국책과제 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와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관련 실증연구사업에 대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과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 에너지 시티 유닛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SK텔레콤을 주관사로 하는 국책과제 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에 지능형전력망 기반의 다양한 전력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한국전력공사, 현대자동차, 효성, 한국광기술원, 전자부품연구원 등과 구성한 'SKT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와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관련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그리드(지능형전력망)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전력 사용 정보를 수집·이용함으로써 전기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생산을 효율화 하는 전력망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국책과제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광주광역시를 대상으로 향후 4년간 총 27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SKT컨소시엄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전력 요금제 선택권 강화∙신재생전기 공급 등을 단계적으로 실증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기존 공급자 중심 에너지 서비스를 소비자 중심으로 혁신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T 컨소시엄은 광주광역시 소재 아파트 7000세대를 대상으로 '고객참여형 그린 요금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각 가정에 스마트미터기를 설치, 시간별·기기별 사용량을 분석해 차등 요금제를 도입하는 등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지속 연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000세대를 대상으로 아파트 옥상 등 공용부지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생산한 전력을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공유 공동체 전력 서비스'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해당 아파트 단지에서 생산한 전력량만큼 전기요금을 차감받거나 전력중개시장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형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해 특정 시점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는 예식장이나 상가 등의 중소형 건축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이동형 셰어링 ESS서비스'는 상공인들의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형 셰어링 ESS는 전기 사용량이 집중되는 시간을 피해 최적화된 요금으로 충전이 가능하고 트레일러 형태로 이동할 수 있어 고정 장비 구매 부담도 낮출 수 있다.

또 컨소시엄은 광주시내 4개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집합분산자원 가상발전소 전력거래 서비스'를 통해 태양광 패널, ESS 등의 분산 에너지 자원을 통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관리하고 생산된 전력의 거래 안전성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SKT 컨소시엄은 이같은 실증사업을 통해 광주광역시 체험단지에 '스마트그리드 빅데이터 활용서비스'를 구축,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증사업 성과를 분석하고 필요시 외부에도 공유하는 등 체계적∙지속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 에너지 시티 유닛장은 "SK텔레콤의 안정적인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와 앞선 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이고 저렴한 전력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