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美국무부 크라크 경제차관 "한국은 오랫동안 최고의 동맹"스틸웰 차관보 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의 만남…"고무적인 신호"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11.06 13:49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외교부를 방문한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왼쪽 두번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오른쪽),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만남을 거론하며 "이는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주시하는 과정에서 고무적인 신호(encouraging sign)"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연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지역 안보의 핵심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 청사에서 미 국무부의 키이스 크라크 경제차관과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 차관보를 함께 접견했다.

강 장관은 먼저 크라크 차관에게 "무역과 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한미간) 경제적 유대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 방문했는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를 통해 (경제적 유대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크라크 차관은 "이를(한미 경제적 유대를) 다음 단계로 끌어올리게 돼 매우 흥분된다"면서 "당신들은 오랫동안 최고의 파트너이자 동맹이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스틸웰 차관보에게 한미가 지난 2일 미국 인도·태평양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간 협력 동향을 망라한 '설명서'(Fact Sheet)를 마련한 것에 대해 "중요한 결과물"이라며 "매우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스틸웰 차관보는 "동의한다"면서 "우리가 거의 독립적으로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는 사실은 동맹의 세계관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고 밝혔다.

그는 "말해왔듯 한미 관계와 동맹은 인도·태평양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linchpin)"이라며 방콕에서의 논의를 통해 이를 더욱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겹치는 부분을 확인한 문서를 도출했다"면서 "상호 관심사와 잠재적인 협력 분야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