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KT-현대중공업그룹,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로 제조업 르네상스 이끈다공동 개발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클라우드 기반 로봇 관리시스템 등 전시
"5G B2B 핵심은 산업 간 '협업'…양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제조업 혁신 이끌 것"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1.07 14: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7일 서울 동대문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5G 기반의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관제 시스템을 전시 시연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 사진=KT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KT가 갖고 있는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과 현대중공업그룹이 보유한 로봇 개발 기술, 선박 건조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팩토리 관제 시스템을 통해 제조업 혁신의 미래상을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렸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7일 서울 동대문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5G 기반의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관제 시스템을 전시·시연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시회에는 황창규 KT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등 양사 임원이 대거 참여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AI 음성인식 협동 로봇 ▲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 ▲스마트팩토리 관제 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의 자동화된 로봇 관리 시스템 등 양사가 공동 개발한 네 가지 기술 장비가 전시됐다.

AI 음성인식 협동 로봇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보조용 산업 로봇에 KT 음성인식 서비스 '기가지니'를 적용한 장비다. 음성으로 로봇을 제어할 수 있다.

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은 KT가 개발한 AI 호텔 로봇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로봇이 호텔 방에 어메니티(샴푸·린스 등의 일회용품)를 배달하는 용도로 제작됐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공장 내 설비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고 원격 제어 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팩토리 내 설비 장치와 로봇을 연결할 수 있다.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리 시스템은 현대중공업 그룹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로봇 관리 시스템을 KT 클라우드에서 작동할 수 있다. KT 클라우드가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로봇 관리 시스템을 다룰 수 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AI 기술과 로봇 제작 기술을 결합해 스마트 팩토리 설비를 공동 개발 중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스마트팩토리는 5G 기업간 거래(B2B)의 핵심 모델"이라며 "협업으로 양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앞으로도 협업이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