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다방, 관악·동작구 대상 허위매물 집중 점검매물고도화 TF 구축…신뢰도 높은 매물 확대 방점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11.07 16:3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료=스테이션3 다방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국내 최대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지난달 관악·동작구를 대상으로 '허위매물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다방은 지난 2016년부터 허위매물 신고가 급증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허위매물 집중 점검'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올해 4월 부산, 7월 대전과 청주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해 총 40개 중개사무소에 경고 조치를 취하고, 4개 업체를 퇴출했다.

또 지난 달 실시한 관악·동작구 허위매물 집중 점검 결과 해당 지역의 중개사 중 17.2%가 허위매물로 경고 조치를 받았고 11개 업체가 퇴출됐다.

집중 점검 그 다음주 해당 지역에서 접수된 허위매물 신고 건수도 관악 25%, 동작 3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봉천·신림·사당·상도동 등 원룸 매물이 많은 동에서는 허위매물이 다수 적발됐다. 실제 방과 상관없는 허위사진을 올리거나, 실거래 금액대비 월세가 약 40%가량 저렴한 매물, 주소를 임의로 기재해 역세권 인양 속이는 등 허위매물 유형은 다양했다.

다방은 올해부터 운영, 사업, 세일즈, PM(Product Management)팀 구성원들로 이뤄진 '매물고도화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서비스 전반에 걸쳐 허위매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해당 팀에서는 부동산 실소유주의 검증을 마친 '확인매물'을 확대하고, 허위매물 집중 점검, 매물 등록 프로세스 개선 등 허위매물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 등을 기획·실시해 왔다.

허위매물에 자주 사용되는 단어를 금칙어로 설정해 해당 단어가 들어간 매물 등록을 차단하는 작업과 다방 서비스 내 허위매물 신고 메뉴도 접근도를 높였다. 매물의 진위 확인을 위한 현장 검증도 정기적으로 나가고 있다.

스테이션3 다방 사업마케팅 박성민 본부장은 "부동산 앱 사용자가 가장 크게 불편을 느끼는 부분이 바로 '허위매물'이다. 다방은 신뢰도 높은 매물을 올린 중개사에게 혜택을, 허위매물을 올린 중개사에게 패널티를 줌으로 중개사 스스로 허위매물을 줄여나가도록 자정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실매물을 올리는 중개인을 확대하고 그 혜택이 사용자에게까지 전달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