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보수통합 신경전 여전히 지속한국당 신중한 입장 속 여당·미래당 맹비난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11.08 14:3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입법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에 대해 정치권의 신경전이 팽팽하다. 자유한국당은 신중한 입장을 보인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맹비난했다.

황 대표는 8일 민부론 입법세미나 직후 기자들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의 통화를 한 것에 대해 “다양한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 통화를 한 사실에 대해 확인해줬다.

그러나 황 대표는 유 의원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침묵햇다. 황 대표는 “세세한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경우에 따라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통화한 사실을 확인함으로써 보수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했지만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침묵함으로써 온갖 추측 등을 사전에 차단하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유승민 의원을 향해 맹비난을 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라면서 유 의원을 맹비난했다.

손 대표는 “제발 그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유 의원을 향해서는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면서 서둘러 탈당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역시 맹비난을 가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면 전환을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보수통합을 이야기하는데 논의를 보면 논리가 자가당착적으로 빠져있다”고 질책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 내부에서도 불발탄이 될 가능성을 걱정하는 모습이다”면서 “시작부터 김이 많이 빠진 모습”이라며 그 의미를 축소했다.

또한 “그 이유는 통렬한 자기반성, 국민을 위한다는 대의명분, 보수의 가치, 국민들 공감이 없는 4무(無) 통합 시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햇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패스트트랙 가산점, 조국 낙마 표창장, 박찬주 등으로 궁지에 몰린 황 대표가 보수 대통합 자처했는데 위기 무마용 이합집산이 얼마나 소모적 쇼인지 한국 정치의 역사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