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양현석 전 대표, 피의자 신분 출석 14시간 경찰 조사협박·업무상 배임·범인도피 교사죄 등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1.10 14:42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피의자 신분으로 14시간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11시 50분경 종료했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 제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를 마친 뒤 양 전 대표는 경찰청사 밖에 모여든 취재진에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라고 밝히며, 혐의를 인정하느냐에 대한 질문에 "경찰 조사 관계로 자세히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제보한 제보자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게다가 양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제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게 하기위해 YG와 무관한 제보자의 변호사 비용을 YG 회삿돈으로 대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업무상 배임혐의에 해당하기 때문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 같은 사안도 정식 입건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 전 대표가 제보자의 변호사 비용을 대납하면서까지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마약 의혹이 제기된 가수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는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까지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뒤 증거 수집에 주력해 온 경찰은 수집한 증거와 양 전 대표 진술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 후 추가 소환조사 여부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