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 다리쥐나는이유, 하지정맥류일 수 있다? 발생 원인과 증상 알아봐야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1.11 13:21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더행복한흉부외과 박준호 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다리에서 자꾸만 원인 모를 통증이나 부종이 생겨나고, 찌릿찌릿한 느낌이 든다면 하지정맥류일 수 있다. 하지정맥류의 초기증상으로는 통증, 부종, 저림, 근육경련, 쥐 내림, 피로감, 무거움, 열감 등이 있다. 현대에 있는 오랜 시간 서있거나 앉아있는 직업과 맞물려 ‘다리가 부어요’, ‘다리가 아파요’라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하지정맥류 치료 방법을 찾는 일이 많아졌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이 망가지면서 혈액순환장애를 초래하는 질환이다. 하지정맥류로 인해 발생한 다리혈액순환 문제는 여러 가지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처음에는 모세혈관처럼 가느다란 혈관들이 망가지지만, 나중에는 굵은 혈관들까지도 망가지면서 다리 피부로 드러나 보이는 등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초반에 발생하는 거미양정맥류나 모세혈관확장증은 피곤해서 다리 혈관이 두드러지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실상은 하지정맥류가 진행 중일 수 있으니 예방을 해야 한다.

지나치게 다리가 자주 붓거나 통증이 느껴지는 등 이상 증상이 발생한다면, 하지정맥류 보존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하지정맥류 보존 치료는 일종의 예방법으로, 의료용 압박스타킹이나 정맥순환개선제 등을 의미한다. 이 때 압박스타킹은 반드시 의료용으로 착용해야 한다. 미용 목적으로 사용하는 일반 압박스타킹은 오히려 하지정맥류를 더 심각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보존적 치료로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는다면 하지정맥류가 이미 진행되고 있다는 신호이니, 하지정맥류의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하지정맥류는 자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하지 않으면 증상이 더 심각해지면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합병증까지 발생하게 된다면 다리 치료가 매우 어려워지기 때문에, 가급적 초기에 발견해서 대처하는 것이 좋다.

하지정맥류는 노화, 유전, 비만, 꽉 끼는 옷, 오랜 시간 서있거나 앉아있는 직업, 운동부족, 외상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하지정맥류 종류에는 잠복성 하지정맥류라 하여 다리 혈관 돌출이 발생하지 않는 하지정맥류가 있는데, 잠복성 하지정맥류에서는 하지불안증후군 증상이나 수족냉증, 발가락 꼬임, 종아리 통증 등 다양한 증상들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역시 빠르게 발견하여 조치를 취해줄 필요가 있다.

평소에 왼쪽다리통증이나 오른쪽다리통증처럼 한쪽 다리에서 유난히 심한 통증이 나타나거나, 저림이나 부종 등의 증상이 자주 발생한다면 원인을 파악해서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 이유 모를 발바닥 통증 원인이나 혈관부종 등의 문제도 같이 확인해야 한다. 그대로 둔다면 색소침착, 피부염, 정맥염, 심부정맥혈전증, 궤양 등의 합병증도 같이 발생할 수 있어 더 진행되지 않게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난히 다리에 쥐가 자주 나타나더라도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볼 수 있다. 쥐는 다리 근육이 수축하는 과정에서 심한 고통을 느끼는 증상이기에, 혈관 문제로 발생하는 하지정맥류와는 일견 연관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다리 혈관은 근육 사이에 위치해서 순환을 하기 때문에, 혈관이 팽창하면 근육을 짓눌러 쉽게 쥐가 날 수 있다. 때문에 쥐가 자주 발생해도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수 있다.

평소에 하지정맥류 마사지를 해주고, 혈액순환개선을 위해 관련 영양제를 복용하며, 의료용 압박스타킹으로 다리 혈액순환을 촉진시켜주면 어느 정도 예방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해당 방법들은 어디까지나 예방 방책이기 때문에 하지정맥류가 시작된 이후로는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증상이 계속 이어진다면 혈관 초음파 검사와 고주파, 레이저, 베나실 등 수술적인 처치를 시행해야 한다.

하지정맥류의 수술 방법은 문제가 되는 혈관에 관여하여 혈액 역류를 차단하고 정상적인 혈액순환을 유도한다. 고주파와 레이저는 열을 발생시켜 혈관을 수축시킴으로써 혈액순환을 차단하고, 베나실은 혈관을 생체접착제로 붙여서 혈액순환을 차단한다. 각 수술 방법 별로 장단점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흉부외과 명의를 찾아서 다리 상태에 맞춘 수술 방법을 적용해야 한다.


글 : 더행복한흉부외과 박준호 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