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80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30세 이하 '주식 부자'…51명이 총 1조8743억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딸…2120억 전체 '1위'
한미약품 회장 16세 이하 손주들…1인당 300억 이상 보유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1.11 16:4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 또는 특수관계인 가운데 30세 이하 '주식 부자'가 보유한 주식 평가액이 2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주식 금수저'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을 모두 더하면 약 1조8743억원으로 1인당 평균 368억원에 달했다.

앞서 2017년 1월 조사 당시에는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 가운데 30세 이하가 52명, 전체 보유액이 1조7221억원으로 조사됐다. 이후 2년 10개월 만에 1명이 줄어들고 액수는 1500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사 최대 주주의 자녀, 친인척 또는 특수관계인들은 대부분 증여나 상속의 방법으로 30세 전부터 이미 '주식 부호'로 이름을 올렸다.

연령대를 세분화하면 25∼30세가 25명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운 49%를 차지했고, 21∼25세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순으로 나타났다.

30세 이하 주식 부자 중에서도 가장 많은 주식 평가액을 보유한 부호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서민정씨(28)였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의 딸인 민정씨가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2120억원으로 알려져 주식 부호 중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서씨는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6개월 만에 퇴사했다. 이후 서 씨는 중국 경영대학원(MBA)를 다녔으며 회사에 복귀하면서 과장급에 해당하는 '프로페셔널' 직함을 달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 보통주 241만2710주(지분율 2.93%)와 외가인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201주(0.28%) 이외에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스쁘아(19.52%)와 에뛰드(19.52%), 이니스프리(18.18%) 주식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장 나이가 어린 주식 부자들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으로 나타났다.

임성기 회장의 11∼16세 손주들은 평가액 301억∼308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