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중공업
조선업 10월 호실적, 수주액·수주량 中 제치고 '1위'지난달 연간 최고의 실적 기록…전 세계 발주량 점유율 86% 달해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11.12 15:2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삼성중공업, 말레이 선사에서 LNG운반선 2척 수주. 사진=삼성중공업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지난달 전 세계 조선업 발주 물량 10대 중 8대 이상을 한국이 가져오면서 수주액과 수주량 모두에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0월 한국 조선업 수주 물량(잠정치)은 129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17척)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24%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올해 월간 기준 수주량이 100만CGT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287% 오른 26억달러로 역시 월별 최고 수주액을 기록했다.

한국은 고부가가치 선종을 주력으로 수주하고 있어 수주액에서는 지난 8월부터 1위를 기록했으나 수주량에서는 중국에 밀려왔다. 하지만 지난달 연간 최고의 실적을 기록하면서 수주액과 수주량 모두 1위에 올랐다.

지난달 한국은 전 세계 발주량 150만CGT의 86.0%를 수주했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 초대형컨테이너선 11척 등 고부가가치 선종을 전량 수주했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도 1척 수주했다.

올해 1∼10월 누적 수주액은 159억7000만달러로 세계 1위를 유지했다. 중국 136억7000만달러, 이탈리아 74억7000만달러, 일본 44억9000만달러가 뒤를 이었다.

수주량은 695만CGT로 전세계 발주량 감소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2% 줄었으나 기존 강자였던 중국(611만CGT)을 넘어섰다. 1∼9월 수주량은 중국이 1위지만, 한국이 10월에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1위에 올랐다. 3위는 일본 293만CGT, 4위는 이탈리아 114만CGT로 집계됐다.

수주잔량은 중국 2642만CGT, 한국 2132만CGT, 일본 1191만CGT, 이탈리아 417만CGT 순이었다.

1∼10월 누계 기준 한국은 LNG운반선 35척 중 32척, VLCC 21척 중 13척, 초대형컨테이너선 26척 중 16척 등을 수주하며 고부가가치 선종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국이 수주하지 못한 LNG운반선, VLCC, 초대형컨테이너선은 대부분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 물량이었다.

올해 하반기 내지 내년 초에는 북극 LNG-2와 카타르, 모잠비크, 나이지리아 등의 LNG 프로젝트 물량이 발주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 지난해 중국을 제치고 7년 만에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2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은 글로벌 수주 경쟁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대형 LNG 프로젝트 시행 및 국제 환경규제 시행에 따른 친환경선 발주 등의 영향으로 한국 수주 실적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 주력 선종인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이 많이 발주되면서 좋은 실적을 낼 수 있었다"며 "미중 무역분쟁, 환경규제 등으로 인해 관망하던 선주들이 다시 발주에 나선 것으로 보여 올해 4분기 한국 조선업계가 좋은 실적으로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