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 "뼈가 죽는다?" 허리 통증인줄 알았더니 '고관절 괴사'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1.14 09:37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제일정형외과병원 이영민 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대퇴골두 무혈성괴사’는 쉽게 말해 엉덩이 관절이 썩는 병이다. 대퇴골 두(머리)는 허벅지뼈(대퇴골)의 골반 쪽 끝부분으로 공 모양을 하고 있으며 골반 골의 비구와 맞물려 고관절(엉덩이 관절)을 이루고 있다.

무릎과 엉덩이를 잇는 고관절의 위쪽 부위에 혈류가 차단되어 혈액순환 장애로 뼈 조직이 괴사한다. 이러한 무혈성 괴사는 다른 관절에서도 나타날 수 있지만 대개 고관절에서 나타난다. 고관절은 관절 자체가 워낙 깊숙이 위치하고 있는 탓에 환자들이 통증 부위가 정확하게 어디인지 스스로 인지를 잘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고관절 통증을 허리 통증으로 착각해 허리디스크나 허리협착증 등 척추질환으로 오해하기 쉽다. 실제로 허리디스크와 혼돈하는 대표적 질환 중 하나가 바로 이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이다.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외상으로 인한 경우는 대퇴 경부 골절이나 고관절 탈구에 의한 합병증으로 발생한다.

통증은 대개 갑자기 시작하는 경우가 많고 땅을 디딜 때 심해지고 절뚝거린다. 앉거나 누워있을 때는 통증이 완화된다. 통증과 대퇴골두의 함몰 변형으로 고관절의 운동범위가 점점 줄어들어 바닥에 책상다리를 하고 앉는 것이 힘들어진다. 또 대퇴골두 함몰이 심하면 다리길이가 짧아졌음을 환자 본인이 인지하기도 한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를 진단하는 정확한 방법은 자기 공명 영상(MRI) 검사이다. 단순 방사선 검사보다 조기에 괴사 진단을 할 수 있고 환자의 예후나 치료에 중요한 병변의 위치와 크기를 판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괴사라는 것은 뼈의 일부분이 죽어 있다는 것이지 부패한다는 것은 아니다. 괴사 부위가 점점 번져나가는 것은 아니며 많이 진행되었다고 해서 인공 고관절 수술을 꼭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지나도 통증이 완화되지 않고 보행시 심한 불편함이 있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글 : 제일정형외과병원 이영민 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