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대기업 직원 100명 중 임원 승진 '1명' 미만기업들, '조직 슬림화'로 '임원' 감축…한전이 제일 어려워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1.25 15:42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대기업 직장인이 임원으로 승진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가 올해 100대 기업 직원 수 대비 임원 비율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00대 기업 직원 수는 85만3970명, 임원은 6655명이었다.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평균 128.3명, 백분율로는 0.78%였다. 이 중 국내 대기업 100명 중 임원으로 승진하는 사람은 0.8명꼴로 나타났다.

100대 기업에서 임원 1명당 직원 수는 2011년 105.2명(0.95%)에서 2015년 106.8명(0.94%), 지난해 124.5명(0.8%)으로 계속 증가해 왔다. 즉, 직원 수는 증가한 반면 임원 자리는 해마다 감소해 임원 승진 경쟁이 치열해 진 셈이다.

이는 최근 대기업들이 비용 절감과 조직의 슬림화를 내세우며 인력 등을 감축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0대 기업 중 직원 대비 임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LG상사와 현대종합상사, SK이노베이션으로 나타났다.

LG상사는 전체 직원 수 362명 중 임원이 17명으로, 직원 21명당 임원이 1명인 수준이다. 현대종합상사는 직원 22.2명당 임원 1명, SK이노베이션도 23.6명당 임원 1명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와는 반대로 한국전력공사는 임원 달기가 가장 어려운 회사로 나타났다. 한국전력공사는 직원 2만2300명 중 미등기 임원은 4명에 불과했다. 직원 5580명당 임원이 1명에 불과해 비율로 환산하면 임원 비율이 0.01%다. 등기임원 7명까지 포함해 임원을 11명으로 계산해도 직원 2000명당 임원 1명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올해 직원 100명(100.6명)당 임원이 1명으로 나타났다. SK하이닉스는 직원 124.7명당 임원 1명, LG전자는 125.8명당 임원 1명, 현대자동차는 154명당 임원 1명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