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 6년 만에 '최저'수준한은, "연말에도 반등 기미 안 보여"…내년 하반기 이후 회복 전망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01 15:55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올해 민간 소비 증가율이 6년 만에 최저점을 기록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은행 수정 전망에 따르면 올해 민간소비는 전년 대비 1.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민간소비가 2.8% 증가한 반면 올해 민간소비는 지난해보다 0.9%포인트 하락할 전망이다.

이는 2013년(1.7%)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를 기록하게 된다.

올해 민간소비 성장폭이 둔화된 것은 수출과 투자가 감소해 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2.0%로 작년보다 0.7%포인트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 소비가 둔화된 주요 배경으로는 경기 침체와 맞물려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 전쟁 등에 따른 대외적 소비심리 악화 등이 거론된다.

통계청 가계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체가구의 실질 가처분소득은 평균 356만5000원으로, 3분기 기준으로 2014년(356만5000원)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갈등이 올해 4월 이후 격화하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악화했다가 9월 이후 점차 반등했지만 4분기 들어서도 실물지표 기준으로는 회복되지 못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의하면 소매판매액지수는 지난달 전월 대비 0.5% 하락해 9월(-2.3%)에 이어 하락세가 지속됐다.

한은이 지난달 29일 발간한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민간소비는 신차 출시 등 일부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상반기보다 낮은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예상됐다.

하지만 이 같은 어두운 전망은 소비심리 개선 등으로 내년 하반기 이후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소득주도성장 기조를 지속하고 있는 현재 문재인 정부의 사회안전망 강화 대책에 따라 저소득층에 대한 복지 확대를 기반으로 점차 소비 여력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