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은행 "서울, 임금 낮고 임대료 높아"식료품 가격· 옷값, 세계 주요 대도시보다 비싸
임금, 주요 선진국 가운데 중하위권에 그쳐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01 15:55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한국은행은 1일 서울의 생활물가에 대해 세계 주요 대도시보다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통계 비교 사이트인 넘베오가 발표한 2019년 서울의 생활물가지수는 337개 도시 가운데 26번째로 높았다.

서울의 물가는 취리히, 뉴욕, 도쿄보다 낮았지만 파리, 런던, 홍콩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이날 해외경제포커스에서 "최근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졌지만 많은 국민들은 여전히 물가수준이 높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은은 서울의 체감물가가 높은 배경으로는 비싼 식료품과 옷값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민들이 주로 소비하는 과일, 우유 등 식료품 가격과 청바지를 비롯한 옷값은 서울이 주요 대도시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의 식료품 생활물가지수는 128.8로, 뉴욕(111.7), 도쿄(101.2), 파리(95.8), 런던(62.7)보다 높았다.

경제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자료에 따르면 맥주 한 캔, 빵 한 덩이 가격도 서울이 오사카, 파리, 홍콩보다 높았다.

이처럼 식품과 의류 값이 비싼 배경으로는 번화가의 임대료 때문으로 분석됐다.

반면 임금은 주요 선진국 가운데 중하위권에 그쳤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평균임금은 3만9472달러로, 작년 연평균 환율(달러당 1100.3원)을 적용하면 4343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평균임금은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중하위권인 20위에 해당된다.

쿠쉬맨 앤드 웨이크필드가 집계한 서울의 번화가 임대료는 땅값이 비싼 전 세계 30개 도시 평균의 1.4배에 달했다.

한편 서울의 외식물가, 헬스장 이용료 등 레저물가는 주요 도시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