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빠듯한 살림에…의류·오락지출 지갑 닫았다"3분기 가계 소비 동향…지출 둔화 현상 심화
  • 신용수 기자
  • 승인 2019.12.04 15:3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용수 기자] 지난 여름휴가 시즌 중에도 옷값과 여행 경비 등의 오락성 지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비 둔화 현상이 심화된 가장 큰 배경으로는 경기 침체와 정치·경제의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산으로 인해 소비 심리가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88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 감소했다.

특히 서민들은 의류 지출부터 소비를 줄이기 시작했다.

지난 8월 의류비 지출 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93으로 2009년 4월(91)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소비자심리지수란 지출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주는 지표로,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지출을 줄인다는 의미다.

이는 소비자들이 당분간 긴축 재정을 지속할 것으로 풀이되며, 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은 부분에서는 더욱 허리띠를 졸라맨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 같은 현상은 여행비가 속한 오락·문화 지출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지난 여름 일본 여행 보이콧 운동이 확산되면서 일본 여행 취소 현상도 한 몫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3분기 오락·문화 지출은 20조4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다. 이는 2004년 3분기(-0.9%)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 같은 전형적인 소비둔화 현상은 필수 재화가 아닌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발생하며, 의류와 오락·문화 이외에도 교육비, 음식·숙박 분야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3분기 교육비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해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음식·숙박 지출 증가율도 3.3%로, 2018년 3분기(3.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의료·보건은 11.3%, 교통은 1.6% 증가했다.

한편 한국은행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내년 민간소비 증가율을 올해 1.9%보다 높은 2.1%로 제시한 반면 반면 LG경제연구원은 내년 민간소비가 올해(2.0%)보다 둔화한 1.6%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