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gonwater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식음료
'국순당 생막걸리' 미국 수출 10년 만에 1200만병 판매 돌파2009년 11월, 국내 막걸리 업계 최초 생막걸리 미국 수출
  • 신용수 기자
  • 승인 2019.12.05 09:2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미국 수출용 국순당 생막거리. 사진=국순당
[일간투데이 신용수 기자] 국순당은 ‘국순당 생막걸리’가 미국 수출 10년 만에 1200만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국순당 생막걸리는 지난 2009년 11월 생막걸리로는 국내 최초로 미국에 수출된 이후 10년 동안 꾸준하게 인기를 끌어왔다. 지난 10년간 수출된 국순당 생막걸리 1200만병을 한 줄로 길게 늘리면 서울-부산 경부고속도로를 약 3번 반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업체에 따르면 국순당 생막걸리가 10년 동안 미국에서 꾸준하게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생막걸리 특유의 맛과 향을 유지해 우리나라의 생막걸리 맛 그대로를 미국 현지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국순당은 2009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막걸리 발효제어기술’을 적용해 국순당 생막걸리를 출시했고 그 해부터 미국 수출에 나섰다. 발효제어기술이란 생막걸리 내 살아있는 효모의 활성을 조절하고 외부 공기의 유입을 차단시키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생막걸리 특유의 몸에 좋은 식물성 유산균이 오랫동안 살아 있도록 개발했다.

또 쌀을 발효시킬 때 생성된 탄산의 청량감과 생막걸리의 유산균 특유의 새콤한 맛이 어우러져 입안에서 쌀의 부드러운 맛과 시원한 느낌을 만끽할 수 있다.

국순당은 국내서 생산된 생막걸리 본연의 맛을 최대한 보존해 미국 현지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유통 전과정에 걸쳐 콜드체인시스템을 구축했다. 국순당 생막걸리가 수출되기 전에는 미국까지 수출에 걸리는 일정 때문에 유산균이 살아있는 생막걸리는 수출이 불가능해 살균 막걸리만이 미국에 수출돼 미국에서는 생막걸리를 즐길 수 없었다.

국순당은 미국 현지에서 우리나라 막걸리를 알리기 위해 수출 초기부터 미국 내 주류관련 박람회에 꾸준하게 출품해 인지도를 넓혔다. 지난 2010년 ‘샌프란시스코 국제와인 대회’ 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막걸리 업계 최초의 국제 주류대회 수상이란 이정표를 세웠다. 2011년에는 ‘뉴욕 국제 주류 대회'에서 은상, 2012년 ‘달라스 모닝뉴스&텍사스 소믈리에 와인대회 2012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지난 5월 제80회 LA국제와인대회에 참가해 은상을 수상하는 등 미국 현지에서 개최되는 주류관련 행사에 참석해 미국 현지인들에게 한국 전통주인 국순당 생막걸리의 우수성을 알렸다.

국순당은 최근 미국 내 유행하고 있는 프리바이오틱스 관련 발효 제품 인기에 힘입어 식물성 유산균이 살아있는 생막걸리가 앞으로 더욱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순당 생막걸리는 현재 LA, 뉴욕, 시카고, 애틀랜타, 버지니아 등 미국 대도시 전역에 납품돼 생막걸리를 미국에 널리 알리고 있다. 전세계 52개 국에 막걸리를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약 700만병 수출실적을 올렸다. 그중에서 생막걸리가 54%를 차지하며 전세계에 대한민국 막걸리의 본 맛을 전파하고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미국 현지에서 2030 젊은 층의 저도주 열풍에 힘입어 생막걸리의 음용 연령층이 장년층 및 젊은 층까지도 확대되고 있다”며 “국순당 생막걸리의 인기는 교민 뿐만 아니라 현지인까지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