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트럼프 "김정은 적대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 잃을 수 있어"트럼트, 北 재차 압박…전문가들 "트럼프 협상 방안 찾아야"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12.09 15:1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강력 경고 입장을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이는 북한이 지난 8일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발표 이후 대북 압박 차원에서 나온 발언으로 분석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

이는 재선가도에 여파를 가져올 수 있는 대미 압박행보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미국 주요 언론은 북한이 대미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인 것으로 풀이하며 북한의 향후 도발 가능성에 촉각을 세웠다.

위성발사용 발사체(SLV)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간 추진로켓과 유도조정장치 등 핵심기술이 동일하기 때문에 탑재체가 위성(SLV)이냐 탄두(ICBM)냐만 다를 뿐 이를 바탕으로 북한이 향후 ICBM 시험 발사나 위성 발사 등으로 긴장 수위를 더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전문가들을 인용,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용 새로운 형태의 엔진 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미 제시한 연말까지 미국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해 대미 압박을 고조시키고 있다는 또 다른 신호라고 NYT는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김정은)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북한이 전날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면서 대미압박 수위를 크게 끌어올린 가운데 북한의 도발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북한의 핵실험·ICBM 발사 중단을 대북외교 치적으로 내세워 온 만큼 북한의 대미압박 행보가 미국 대선에 여파를 미칠 정도로 선을 넘어서는 안된다는 조심스럽지만 강력한 경고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또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대응에 공조하고 있음을 강조함으로써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이 원치 않는다'는 식으로 직설적 화법 대신 우회적 표현을 쓰는 방식을 통해 이제 까지의 판을 깨지는 않으려는 모습도 엿볼 수 있다.

한편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이날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전날 밝힌 데 대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협상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북한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핵실험 및 장거리미사일 발사 유예 상황이 깨지지 않도록 하는 협상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문도 나왔다.

미국과학자연맹(FAS)의 앤킷 판다 선임연구원은 트위터 글에서 이번 시험은 지상 엔진 시험일 수 있다고 평가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북한이 이 시험의 '전략적 지위'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은 2017년 3월 18일 엔진 시험을 연상케 한다고 말했다.

당시 북한은 엔진 시험 후 '대승리'라고 표현하면서 이것이 어떤 중대한 의미를 지니는지를 세계가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판다 연구원은 전했다. 북한은 엔진 시험 후 그해 7월 4일 미 독립기념일에 맞춰 ICBM급 화성-14를 시험 발사했고 같은 해 11월 29일 미 본토에 닿을 수 있는 화성-15를 시험 발사한 뒤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비확산 전문가인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도 트윗에서 "이것은 매우 불길하다"며 '외교적 출구' 없이 2017년과 같은 상황을 2020년에 맞이할지도 모른다는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북한 무기 체계 분석가인 네이선 헌트는 워싱턴포스트(WP)에 "이번 발표는 (핵·장거리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끝내는 데 있어 첫번째 확실한 조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