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VR/AR
지니뮤직, 5G 가상형 실감음악시대 선언360도 3D-8K VR로 스타의 무대 언제 어디서나 실감 감상
5G시대 걸맞은 초고화질 가상형 실감음악으로 전세계 음악팬 공략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2.10 15:4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니뮤직 홍보모델이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 버추얼 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니뮤직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홀로그램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음악 콘텐츠를 융합해 제공하는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을 공략한다.

지니뮤직은 10일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상형 실감음악 '버추얼 플레이'(Virtual Play·VP) 시장을 새롭게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지니뮤직은 KT 슈퍼VR과 협업 프로젝트 일환으로 360도 3D-8K VR 기술로 구현한 아이돌 '마마무'의 가상형 실감 음악 VP 앨범을 출시했다. VP 앨범은 기존 VR 콘텐츠의 해상도 대비 5배 높은 150만 픽셀의 해상도로, 360도·상하 180도 전 영역에서 초고화질 VR 영상을 제공한다.

이에 이용자들은 노래를 부르는 마마무 멤버 한 명 한 명과 눈을 맞추거나 손만 뻗으면 닿을 듯한 거리에서 스쳐 가는 마마무 멤버를 따라 고개를 돌려 무대 반대편에서 펼쳐지고 있는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마마무 VP 앨범 제작에는 가상현실 영상 분할과 동기화 영역에서 독보적 역량을 가진 '알파서클'도 참여했다. 알파서클의 VR 엔진 기술 '알파서클뷰'는 시청자의 시야각 영역에서만 집중적으로 초고화질을 구현하고 나머지 영역은 최소한의 화질로 대기한다. 초고화질 영역은 시청자의 시선을 그대로 따라가기에 최소한의 데이터로 360도의 VR 영상을 구동할 수 있다.

지니뮤직은 알파서클과 VR 실시간 스티칭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케이팝 콘서트나 음악 페스티벌을 가상형 실감음악 VP로 구현해 전 세계 팬들에게 5G 기반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마마무 VP 앨범은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실감음악 콘텐츠와 머리착용 디스플레이(HMD·Head Mount Display), 저장용 SD카드, 아티스트 포토 북으로 구성됐다. 마마무 VP 앱을 다운로드 해 제공된 HMD에 스마트폰을 끼운 후 이용하면 된다. 10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예약 판매하며 가격은 5만5000원이다.

지니뮤직은 향후 5년간의 실감형 콘텐츠 생태계 구축 전략도 마련했다. ▲케이팝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신규 시장을 창출하고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글로벌 케이팝 팬덤 대상의 VP 비즈니스 모델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지니뮤직은 전 세계의 케이팝 팬덤이 커질수록 아티스트의 콘텐츠를 시·공간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는 가상형 실감음악 VP가 본격적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에 따르면 2022년 전 세계의 가상현실 시장은 150억달러(한화 118조965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주주사인 KT의 슈퍼VR과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LG유플러스를 비롯해 CJ ENM과도 협력을 강화한다.

조훈 지니뮤직 대표는 "과거부터 음악 플레이어의 기술 혁신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음악 콘텐츠의 가치를 제공하며 소비 패턴을 변화 시켜 왔다"며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가상형 실감음악VP는 시·공간의 제약 없이 듣고 보고 실감하는 가치를 전 세계 음악 팬들에게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