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초등학생 장래 희망 직업 3위 '유튜버'1위 '운동선수', 2위는 '교사'…중·고생 1위는 교사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10 15:4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유튜버가 초등학생의 장래 희망직업 3위로 올라 '1인 미디어'에 대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0일 전국 1200개 초·중·고 학생 2만4783명과 학부모 1만6495명, 교원 2800명을 대상으로 올해 6∼7월 진행한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초등학생 희망직업 1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운동선수'(11.6%)였다.

2007∼2011년과 2013∼2017년에 1위였던 '교사'는 2위(6.9%)에 올라 여전히 '선생님'은 초등학생들에게 매력적인 직업으로 인식됐다.

특히 초등학생 희망직업 3위는 '크리에이터'(유튜버·BJ·스트리머 등)가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응답자의 5.7%가 선택한 유튜버는 기존에 없었던 직업군으로, 1인 크리에이터 직업이 현재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세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장래희망 '유튜버'는 지난해 조사에서 5위를 차지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데 이어 한 해 만에 두 계단 상승해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유튜브는 관심의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4∼11위는 '의사''조리사(요리사)', '프로게이머', '경찰관', '법률전문가', '가수', '뷰티디자이너', '만화가(웹툰 작가)'였다. '과학자'는 작년에 12위였다가 올해는 제과·제빵사에 밀려 13위로 밀려났다.

초등학생과 달리 중·고등학생은 희망직업 1위는 모두 '교사'였다.

특히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선망의 직업으로 인식되는 '유튜버'는 중·고등학생에게 매력적인 희망 직업으로 작용하지 못했다. 이는 중·고등학생이 초등학생들에 비해 현실적이고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중학생의 경우 교사 다음으로는 '의사', '경찰관', '운동선수', '뷰티디자이너', '조리사', '군인', '공무원',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 개발자)', '간호사' 등이 순위에 올랐다.

고교생의 경우 '경찰관', '간호사', '컴퓨터공학자', '군인',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항공기 승무원', '공무원', '경영자(CEO)' 등으로 조사됐다.

다만, 2009년과 2019년 조사 결과를 비교하면 장래희망으로 '교사'를 꼽은 중학생 비율은 18.1%에서 10.9%로, 고등학생 비율은 12.4%에서 7.4%로 하락했다.

이번 통계에서는 최근 10년 사이 나타난 직업군이 '희망 직업'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초등학생 중에서는 '유튜버'와 중학생 중에서는 '일러스트레이터', 고등학생 중에서는 마케팅·홍보 전문가 등이 최근 10년 사이에 새롭게 나타난 '직업'이다.

희망직업이 있다고 한 학생들이 해당 직업을 고른 이유에 대해 약 50%가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 약 20%가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부모와 진로 관련 대화를 얼마나 자주 하느냐는 물음에는 초등학생은 주 2∼3회(23.8%), 고등학생은 주 1회(24.8%), 중학생은 거의 매일(27.7%) 한다고 답했다.

반면 희망직업을 답하지 못한 학생 비율은 중학생이 28.1%로 가장 많았다. 초등학생은 12.8%, 고등학생은 20.5%가 희망직업이 아직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학생 1인당 투입되는 진로교육 예산은 초등학교는 연평균 2만9900원, 중학교는 6만7600원, 고등학교는 4만6200원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