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北 동창리 '중대 시험'…'백두산 엔진' 결합한 듯美에 '크리스마스 선물' 인공위성 발사 가능성 높아…유엔 "北, 美와 협상 해야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12.10 16:04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北 인공위성 발사 가능성(CG)=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최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사용될 액체연료 엔진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왔다.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 시험'을 했다고 지난 8일 발표했지만, 구체적 내용을 밝히지 않아 국제사회가 시험의 종류와 북한의 의도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0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보당국은 "북한이 동창리에서 액체 연료 엔진을 시험한 것에 무게를 실으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과거 동창리 발사장이 액체 연료 엔진 시험에 사용됐고, 수직 발사 시험대가 놓여있다는 점에서 고체보다는 액체 연료 시험이라는 추정이 설득력을 갖는다.

일반적으로 고체 연료는 수평 발사대에서 시험하고, 액체 연료는 수직발사대에서 시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함경남도 함흥에서 고체 연료 연구개발과 생산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고체 연료라면 굳이 평안북도 동창리로 연료를 옮겨 시험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또한 고체 연료 엔진이 높은 기술력을 요구한다는 점에서 북한이 고체연료 시험을 했을 가능성은 적다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따라서 결국 북한의 중대한 시험은 액체연료 엔진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시험인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과거 발사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과 '화성-14형'에 탑재된 백두산 계열의 엔진이 시험 대상이었던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으로 북한이 기존 화성-15형 백두산 엔진에 엔진을 더 결합하는 시험을 했을 수 있다.

화성-15형에는 옛 소련제 RD-250 트윈엔진을 모방해 개발한 일명 '백두산 액체 엔진'이 탑재됐다.

ICBM급 화성-15형의 1단 엔진 추력은 80tf(톤포스: 80t 중량을 밀어 올리는 추력)로 추정된다. 국방부는 당시 화성-15형 사거리를 1만3000㎞로 추정했다.

이 엔진을 4개 결합하면 320tf 추력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 정도의 추력이면 500∼600㎞ 고도에 1200㎏의 위성체를 올릴 수 있는 것으로 본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의 화성 14, 15형에는 구소련 엔진을 바탕으로 개발된 엔진이 탑재됐다"며 "적은 연료로 더 높게 날 수 있도록 백두산 계열의 로켓 엔진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시험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화성 14, 15 트윈엔진을 묶어서 시험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미 트윈엔진만으로 ICBM을 발사했으니, 이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엔진을 결합해 시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성발사체나 ICBM은 추진로켓과 유도조종장치 등 핵심기술이 동일하기 때문에 고출력 신형 액체형 엔진시험을 했더라도 인공위성 발사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북한은 대외적으로 인공위성 발사를 위한 기술 개발로 주장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이미 화성 15형의 사거리를 검증한 만큼 미국을 압박하면서도 ICBM 발사보다는 대미 위협 강도가 낮은 인공위성 발사를 선택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장영근 교수는 "북한이 말하는 전략적 지위 변화는 위성 발사일 것으로 보인다"며 "ICBM 1단 엔진 기술과 인공위성 발사 기술이 같기 때문에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의 중대한 시험이 액체연료 엔진 시험이라면 북한이 미국에 주겠다는 '크리스마스 선물'은 인공위성 발사일 가능성도 있다.

한편 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할 것과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라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요구를 재차 되풀이한다"고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외교적 관여가 한반도에서의 지속 가능한 평화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