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이랜드월드, 3년간 141억 규모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동반성장위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 신용수 기자
  • 승인 2019.12.18 10:44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이랜드월드의 가산사옥. 사진=이랜드월드
[일간투데이 신용수 기자] 이랜드월드가 패션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앞으로 3년간 141억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랜드월드와 동반성장위원회는 18일 영등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에서 협력사와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등 상생 프로그램과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따라 이랜드월드는 앞으로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에게 총 141억 규모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공동 R&D 기금 조성으로 구매조건부사업 지원 ▲협력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컨설팅 비용 지원 ▲협력사와의 성과공유제 모델 개발 등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랜드월드 협력 중소기업이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하고 홍보하기로 했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는 "그동안 총 33개의 성과 공유제 관련 진행사업을 진행하며 '폴리 농색 원단 물 빠짐 개선 증진제 기술'을 개발하는 등 상생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며 "섬유 분야처럼 인프라가 부족한 협력 중소기업이 성과공유제 등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확대된 성과를 공정하게 배분하는 지속가능형 선순환 성장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