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10채 이상’ 다주택자 3만7487명…전년比 756명↑6~10채 다주택자 4만9819명…1045명 증가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22 15:2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자신이 거주하는 집을 제외하고, 10채가 넘는 집을 소유한 집부자가 전국적으로 3만7487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756명이나 증가한 수치며, 2012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22일 통계청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 세부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 11채 이상 소유한 집 부자는 3만7487명으로 전년보다 2.1%(756명) 증가했다.

2012∼2014년 2만명대였던 주택 11채 이상 소유자는 2015년 3만6205명으로 급증한 뒤, 2016년 3만7193명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후 2017년에 3만6731명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서 정점을 찍었다.

주택을 6~10채 가진 이들은 4만9819명으로 작년보다 2.1%(1045명) 증가했다.

주택을 51채 이상 소유한 사람은 감소세를 보이며, 1882명으로 집계됐다. 2012년 949명으로 등록됐던 주택 51채 이상 소유자는 2015년 2907명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한 뒤 2016년 2680명, 2017년 1988명, 지난해 1882명으로 감소했다.

51채 이상 집 부자는 주택 가격이 급등하고 장부의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발표됨에 따라, 소유 주택 일부를 현금화하면서 그 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219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3.4% 증가한 반면, 전체 주택 소유자는 1401만명으로 전년보다 2.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주택을 소유한 가구 중 상위 10%의 주택자산가액이 평균 9억7700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의 주택자산가액 평균은 하위 10%의 주택자산가액 평균의 38배에 달해 전년(35배)보다 격차가 커졌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까지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40만7000명으로 2016년 말 19만9000명, 2017년 말 26만1000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말 기준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모두 136만2000가구다.

한편 정부는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자, 12·16대책을 서둘러 발표했다.

이번 부동산 대책안에는 일명 갭투자로 인한 가격 상승을 차단하고, 다주택자들의 매물을 시장으로 유인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대책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