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서울시민, 남북 관계 나빠도 '통일 필요'서울시민 74% "통일 필요"…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은 낮아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25 14:42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서울 시민은 남북 관계 개선이 더뎌도, 남북통일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만 19∼69세 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온라인 조사를 진행할 결과, 서울시민의 74.2%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40대가 78.6%로 가장 높았고, 20대가 66.0%로 가장 낮았다.

통일 예상 시기는 '20년 이내'라는 응답이 25.6%로 가장 많았고, '30년 이상'이 20.2%로 뒤를 이었다. 반면 통일이 '불가능하다'라는 의견도 17.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 후 기대되는 사회문제 개선 분야로는 경제성장률(35.4%)이 1순위로 꼽혔다. 이어 이념 갈등(31.3%), 실업률(18.8%)이 뒤를 이었다.

서울 시민은 현재 남북관계를 다소 어둡게 전망했다.

5년 이내 남북관계 전망에 관한 물음에 39.5%만이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48.2%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머지 12.4%는 오히려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5년 이내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은 62.9%가 '낮다'고 응답했고, 응답자의 71.1%는 향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이 작다고 내다봤다.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의 64.9%가 공감했으며, 현재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57.2%로, 작년(43.8%)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었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문화교류'(30.1%)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경제·산업'(20.1%), '도시 인프라'(20.1%), '보건'(14.7%) 등 순으로 나타났다.

2032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에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61.8%로, 지난해(70.2%)보다 소폭 하락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