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민주노총, 韓勞 제치고 제1 노총으로 '우뚝'23년만에 조합원 수 한국노총 추월
노조 조직률 11.8%…대기업 편중 여전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2.25 14:4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조합원 수가 처음으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2018년 전국 노동조합 조직 현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민주노총 조합원 수는 96만8035명으로, 한국노총(93만20991명)보다 3만5044명이 많았다.

민주노총이 조직 규모에서 한국노총을 추월한 것은 1995년 창립 이후 처음이다.

23년 만에 '제1 노총'오른 민주노총 조합원 수는 2016년까지만 해도 70만명에 못 미쳤으나 2017년 71만1000명으로 불어났고 1년 만에 96만8000명으로 36.1% 급증했다.

일각의 분석에 의하면 민주노총의 양적 팽창과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이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친노동자 정책을 표방하고, 고용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여러 정책을 추진하면서 민주노총 조합원 가입수도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재임 초기부터 강조한 공공부문 비정규의 정규직화로 인한 파급 효과는 민주노총 조합원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조직화한 비정규직이 대거 공공운수노조에 가입하는 등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의 경우 공공 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을 흐름을 타고 급격하게 성장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이후 지지부진하게 이어오고 있지만, 여전히 노동자들이 현 정부에 거는 기대감은 남아 있는 상태다.

게다가 정부 공식 집계에서 제외된 법외 노조의 성장세도 급격히 증가했다.

법외 노조로 있던 약 9만명 규모의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가 작년 3월 해직자를 조합원으로 인정하는 규약을 개정하면서 노동조합법에 따른 노조로 인정되면서 민주노총 조합원 수가 증가했다.

민주노총의 제1 노총 등극은 향후 사회적 대화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양대 노총 중에서도 제1 노총은 노동계가 참여하는 정부 기구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지분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의 경우 한국노총 추천 인사가 민주노총보다 조금 많다.

또 23년간 제 1노총의 자리를 지켰던 한국노총은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 참여하고 있지만, 민주노총은 빠져 있다.

하지만 한국노총의 자리를 민주노총이 탈환하면서 앞으로 민주노총의 영향력은 더욱 활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동계의 무게 중심이 민주노총으로 옮겨지면 민주노총의 정체성이 향후 사회적 협상에 주요 기조로 작동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작년 말 기준으로 양대 노총과 상급 단체 없는 노조 등을 아우르는 전체 조합원은 233만1632명으로, 전년보다 24만3092명(11.6%) 증가했다.

한편 전체 조합원 수를 노조 가입이 가능한 노동자 수로 나눈 노조 조직률은 11.8%였으며, 민주노총의 초기업 노조 조합원 비율은 86.8%로, 한국노총(43.5%)의 2배 수준이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