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자율주행
[CES 2020]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트리플A'에 꽂히다AI·AR·자율주행 전시 부스 집중 순회
5G통신 기술과 결합되는 새로운 사업모델 모색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1.08 16:2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서 현대 모비스 전시 부스를 방문해 자율주행기반 도심공유형 모빌리티인 차량 엠비전S에 탑승해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을 찾아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와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자율주행의 융합에서 이동통신사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LG전자 부스를 시작으로 삼성전자, 파나소닉, 구글 부스를 연이어 방문, AI기반 통합 솔루션 기술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구했다고 밝혔다.

먼저 하 부회장은 LG전자 부스를 방문, AI기반의 안내와 서빙 로봇, 조리와 바리스타 로봇,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등 공공장소에서의 맞춤형 AI 서비스에 관심을 보이며 AI을 기반으로 연동되는 홈 가전기기와 모빌리티 등 확장성에 대해 살폈다.

이어 구글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구글 어시스턴트(음성비서)를 주축으로 가정과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끊김없이 연동되는 스마트홈 라이프를 체험했다.

하 부회장은 구글 아시아퍼시픽 어시스턴트 디스트리뷰션 총괄 클레어 우를 만나 "100만 이상의 홈 사물인터넷(IoT) 가입자를 보유한 LG유플러스의 경쟁력과 스마트홈 라이프를 구현하는 구글과의 협업은 고객에게 차별적인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모빌아이(인텔)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자율주행 전시업체를 찾아 기술 및 서비스 현황, 플랫폼 등을 직접 체험했다. 모빌아이 부스에서는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 현대모비스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모빌리티 컨셉트카와 개인 비행체(PAV), 로보택시 등의 기기를 중심으로 자율주행과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현황 등을 둘러봤다.

다음날에는 지난해 국내 독점으로 도입한 엔리얼사의 AR글래스 분야의 '100인치 대화면 시청', '360도 AR콘텐츠'와 모델이 착용한 가방이나 옷을 직접보고 구매할 수 있는 'AR쇼핑', 'AR게임' 등 한층 진일보한 AR서비스와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