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HUG, 감사원장 표창 대상으로 선정'긴급하자보수보증 이행제도' 우수 모범사례로 선정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1.10 16:08
  • 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료=HUG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 이재광)는 10일 감사원의 '공공기관 불공정관행 및 규제 점검II' 특정감사 결과 '긴급하자보수보증 이행제도'를 도입해 공동주택 입주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감사원장의 표창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HUG는 국민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 거주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에서 발생한 하자와 관련해 사업주체 등이 정당한 사유없이 하자보수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 하자보수 공사비를 입주자대표회의에 지급하는 '하자보수보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하자보수보증 제도는 사업주체의 항변권을 보장하고, 정확한 하자내역을 판별해 보수금액을 산정하기 위해 8단계의 행정절차를 거치고 있어 최대 6개월이 소요됨에 따라, 긴급한 하자보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보증이행이 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었다.

HUG는 전유세대 내 누수가 발생하는 등 긴급한 하자보수가 필요한 경우에는 신속하게 보증이행을 할 수 있도록 이행절차 및 제출서류를 간소화해 전북 전주시 공동주택 등 11건의 보증이행 요청에 대해 평균 28일의 짧은 기간내에 하자보수보증을 이행해 입주민의 불편을 해소했다.

구체적으로는 입주자대표회의의 보증이행 청구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하자보수보증 이행청구시 필요한 제출서류를 12종에서 6종으로 간소화했다. 또 용역회사 대신 직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보증 책임여부 판정하는 등 보증이행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8단계에서 5단계로 줄였다.

이재광 HUG 사장은 "감사원 감사 결과 HUG가 공동주택 입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누수, 감전 등 2차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영중인 '긴급하자보수보증 이행제도'가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우수한 모범사례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제도개선을 통해 불공정관행을 선도적으로 개선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주거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수페리체계약자 2020-01-11 13:18:18

    짓고있는집이나 감리 똑바로 하세요. 군산수페리체는 녹슨철근사용, 까대기, 주기둥깎기 등 말도안되게 짓고있었는데 그대로 다 승낙해놓고 그런하자는 어떻게 보수해줄겁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