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정 총리, 소통 정치·경제 이끌 적임자"정 총리, "집권 후반기 성공하는데 일조할 것"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1.14 17:1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야당과도 대화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하는 정치, 또 서로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끄시는데 가장 적임자라고 그렇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통합의 정치, 또 협치, 그 부분을 꼭 좀 이끌어 주시기를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아시는 바와 같이 지금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또 국민들로 볼 때도 참으로 실망스럽다. 그런 면에서 생각해보면 지금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하고, 또 소통하고 하는 그런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데, 우리 총리님께서는 6선의 국회의원이시고, 또 국회의장을 하셨기 때문에 국회와도 대화 소통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은 저로서는 이게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그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가 국민들을 통합시키고 단결을 시켜주는 그런 구심역할을 해줘야 하고, 그러려면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하고 타협하는, 그런 정치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서로 싸우기만 하는 그런 모습을 보이면서 오히려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그런 말하자면 역기능만 지금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든든하게 사령탑 역할을 하고 있지만 지금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점점 이제 희망을 보여주고 있는 그런 과정에 있기 때문에 총리께서도 경제인들과 더 많이 소통해 달라"면서 "또 실물경제 출신의, 산업부 장관도 역임하셨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아 우리 경제가 잘될 수 있게끔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 달라"면서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 주길"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를 믿어 주시고, 중책을 맡겨 주신 것에 대해서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꼭 제가 좋은 성과를 내서 거기에 보답해야겠다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인사했다.

그는 "많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또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우리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일조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그런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말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해보고 싶다"면서 "아마 내각의 국무위원들이나 많은 공직자들도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 수 있다 이렇게 저는 확신하고 있다"면서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 세 분 실장님들이나 청와대 여러분들께서도 잘 도와주시고, 또 자주 소통하면서 우리가 힘을 모아서 꼭 성공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