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빅데이터View
[빅데이터로본다] 부동산신탁 2020년 1월 브랜드평판... 1위 한국자산신탁, 2위 한국토지신탁, 3위 대한토지신탁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1.15 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부동산신탁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자산신탁 2위 한국토지신탁 3위 대한토지신탁 순으로 분석되었다. ​

부동산 신탁회사는 경험과 자금이 없어 관리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이 맡긴 신탁재산(부동산)을 효과적으로 개발·관리해 그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이다. 부동산신탁의 특징은 부동산재산권을 대상으로 하는 제도이며, 등기명의인이 수탁자명의로 귀속되는 점, 그리고 수탁자는 배타적으로 부동산의 관리, 처분권을 가지나 어디까지나 신탁목적에 따라 수익자의 이익을 위해 부동산을 관리 운영해야 한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12월 13일부터 2020년 1월 14일까지의 10개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9,067,50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소통, 미디어, 커뮤니티, 사회공헌지표를 측정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하였다. 부동산식탁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가치분석도 포함되었다. 지난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9,769,799개와 비교하면 7.19%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 커뮤니티가치, 사회공헌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지수 2020년 1월 순위는 한국자산신탁, 한국토지신탁, 대한토지신탁, 아시아신탁, 국제자산신탁, 무궁화신탁, 코리아신탁, 하나자산신탁, KB부동산신탁, 생보부동산신탁 순이었다.​

1위, 한국자산신탁 ( 대표 김규철 ) 브랜드는 참여지수 279,807 미디어지수 217,301 소통지수 640,309 커뮤니티지수 284,852 사회공헌지수 601,32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23,592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121,472 와 비교하면 4.61% 하락했다. ​

2위, 한국토지신탁 ( 대표 차정훈, 최윤성 ) 브랜드는 참여지수 390,861 미디어지수 201,886 소통지수 514,764 커뮤니티지수 122,001 사회공헌지수 289,34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18,861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590,023와 비교하면 4.48% 하락했다. ​

3위, 대한토지신탁 ( 대표 이훈복 ) 브랜드는 참여지수 59,798 미디어지수 100,446 소통지수 613,642 커뮤니티지수 132,186 사회공헌지수 398,89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04,969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944,561와 비교하면 38.16%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1월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한국자산신탁 ( 대표 김규철 ) 브랜드가 1위로 기록되었다. 부동산신탁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9,769,799개와 비교하면 7.19%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22% 상승, 브랜드이슈 9.76% 하락, 브랜드소통 13.11% 상승, 브랜드확산 31.91% 하락, 브랜드공헌 17.16%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을 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 부동산신탁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한국토지신탁, 한국자산신탁, 국제자산신탁, 아시아신탁, 대한토지신탁, 하나자산신탁, 코리아신탁, KB부동산신탁, 생보부동산신탁, 무궁화신탁 을 분석하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