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가짜뉴스로 부터 국민보호""미디어 산업은 우리가 가진 또 하나의 성장 동력 한류 콘텐츠, 우수한 인적 자원 강점"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1.16 15:5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새해 업무보고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나 불법유해정보로부터 국민의 권익을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새해 업무보고에서 "늘어난 정보가 국민 개개인과 공동체 삶을 더욱 건강하고 풍요롭게 만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방송의 공적 책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미디어와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정보의 양도 엄청나게 빠르게 늘고 있다"며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는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넷 기반 글로벌 미디어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면서 "미디어 산업은 우리가 가진 또 하나의 성장 동력이다. 우리에게는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함께 차별화된 한류 콘텐츠, 또 우수한 인적 자원이라는 강점"이 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가진 강점을 충분히 발휘한다면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는 전 세계의 미디어 시장에서 얼마든지 미디어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민간의 창의적 역량이 마음껏 발휘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방송 매체 간 규제 불균형,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 등 시대에 맞지 않는 낡은 규제를 개선하여 한류 콘텐츠가 막힘없이 성장하고,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외주방송제작시장의 불공정 관행을 완전히 해소하고, 방송통신시장에서 공정과 상생의 문화가 정착되도록 범부처 차원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재차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재난방송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지난해 강원도 산불을 겪은 후 재난방송이 상당히 개선됐다"면서 "여기에 만족하지 말고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방송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더 세심한 노력을 해 달라"고 지시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