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치매걱정 없는 포천만들기’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
  • 엄명섭 기자
  • 승인 2020.01.16 23:45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포천시가 선단동 자작1통과 동교4통을 치매안심마을로 조성한다. 사진=포천시
[일간투데이 엄명섭 기자] 포천시가 선단동 자작1통과 동교4통을 치매안심마을로 조성한다.

포천시는 지난 14일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박윤국 포천시장, 자작1통 및 동교4통 이장과 노인회장,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부두완 교수 등이 참석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인식개선으로 치매환자가 인간의 존엄성을 유지하면서 공동체의 일원으로 가족, 지역주민과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마을이다.

대부분 지자체에서는 1개 마을을 선정하고 있으나 포천시는 선단동 자작1통과 동교4통 2개소를 운영한다.

치매안심마을은 만 60세 이상 어르신에게는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등 치매예방검진 사업을, 일반주민을 대상으로는 치매인식개선 교육·홍보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포천시 치매안심센터는 작년부터 치매안심마을 운영을 위해 치매예방 프로그램, 치매안심마을 사업설명회,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구성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다.

또한, 다양한 지역사회의 인적·물적 자원 연계체계를 구축하고, 치매안전 환경조성과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여 치매환자는 물론 모두가 어우러지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치매안심마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