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포천시, 신북IC일원 교통혼잡구간 개선대책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 엄명섭 기자
  • 승인 2020.01.16 23:49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포천시가 신북IC일원 교통혼잡 개선 대책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포천시
[일간투데이 엄명섭 기자] 포천시는 지난 14일 신북IC일원 교통 혼잡 개선 대책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신북IC는 세종~포천 고속도로 나들목 진·출입부로, 고속도로와 43번 국도를 이용하는 차량이 집중되는 교통체증 구간이다.

포천시는 고속도로 개통 이후 신호주기 조정 및 교통질서 계도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나 교통정체가 해소되지 않아 교통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날 보고회는 박윤국 포천시장을 비롯한 포천시의회 의원, 포천경찰서경비교통과장, 신북면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간보고회에서 나온 의견 및 건의사항이 반영된 최종보고를 청취했다.

또한, 신북IC 주변 교통신호체계 최적화는 물론 시설물(교통안전시설물, 도로구조개선) 개선 방안도 폭넓게 논의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용역에서 도출된 신호체계 및 도로 구조개선 사항을 반영하여 극심한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시민의 교통편의를 증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