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SK건설, 'AI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구축국내 건설사 최초…분석시간 60% 단축·정확도 7% 이상 개선 효과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1.20 09:4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EPC Advisor System) 작동 화면. 자료=SK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SK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입찰안내서(ITB)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통상 1만여장에 달하는 입찰안내서 분석에만 엔지니어 30명이 100시간씩 총 3000시간 가량을 투입해야했지만,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이를 60% 이상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SK건설은 SK C&C의 인공지능 '에이브릴(Aibril)'을 활용해 일반계약을 포함한 공정, 배관, 기계, 전기, 계측제어, 토목, 건축, 소방 등 전체 설계 공종 모두를 아우르는 'AI 종합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입찰안내서는 발주처가 입찰을 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입찰 시 요구사항 및 유의사항 등을 안내하기 위해 만든 문서다. 국내에도 일부 AI를 활용한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은 있었지만, 대부분 일부 공종에 한정한 키워드 중심의 단순 검색이었다. 일반계약을 포함해 전체 설계 공종을 대상으로 공종별 위험 요소 분석 및 AI 학습을 적용한 사례는 SK건설이 최초다.

SK건설은 지난해 초부터 SK C&C의 인공지능 에이브릴을 도입해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했다.

먼저 과거 진행했던 프로젝트의 입찰안내서 정보는 물론, SK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품질∙안전∙환경 지식정보, 각종 레슨런드(Lessons Learned) 등 다양한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에이브릴에 학습시켰다.

입찰안내서를 분석해 발주처의 요구사항과 각종 위험요소 등을 정리해 사용자에게 신속∙정확하게 알려주는지의 여부를 지속적으로 검증했다. SK건설은 이러한 1년여간의 철저한 검증 기간을 거쳐 현재 분석 정확도가 94%를 상회하는 등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이 가능한 성과를 거뒀다.

일반적으로 업계에서는 AI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 시 정확도가 80% 이상이면 신뢰할 수 있는 수준으로 평가한다. SK건설은 반복적으로 AI를 학습시켜 분석 정확도를 99% 이상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SK건설은 AI 분석 시스템 도입이 생산성과 프로젝트 수익성 향상은 물론 지식 자산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엔지니어가 수작업으로 입찰안내서를 분석할 때보다 분석시간을 60% 이상 단축할 수 있으며, 정확도 역시 7% 이상 높일 수 있게 된다고 SK건설은 밝혔다.

짧은 입찰 준비기간에도 입찰안내서를 빠르고 완벽하게 분석해 프로젝트 수행 리스크(Risk)를 대폭 감소시킬 수 있다. 여기에 엔지니어의 지식을 AI에 지속적으로 학습시켜 체계적인 지식 전수 및 자산화도 가능하게 됐다.

SK건설은 이미 지난해부터 해외 플랜트 프로젝트 입찰 준비 과정에 AI 분석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해외 인프라 프로젝트 입찰에도 확대 적용한다. 프로젝트 입찰 업무 이외에 많은 양의 문서를 검토하고 지식정보를 활용하는 법무, 계약, 품질, 안전, 마케팅 관련 업무에도 AI 기술을 폭넓게 활용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