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경진 의원, 광주 버스 무료와이파이로 통신복지 실현“통신비 부담 완화·통신접근성 향상에 일조하여 뿌듯”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1.20 11:1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 갑)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 갑)은 지난해 설치를 마친 광주지역 버스 무료와이파이가 주민들의 통신복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무료와이파이는 주민센터·도서관 등 특정 ‘장소’를 위주로 설치됐다. 이로 인해 학생이나 직장인 등은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실수요자임에도 불구하고 이동이 잦고 해당 시설 이용이 드물어 정작 무료와이파이의 혜택을 누리지 못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8년부터 가계통신비 경감과 통신접근성 향상을 위해 ‘전국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을 실시하였다.

김 의원은 광주지역 유일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으로 버스 무료와이파이 확대를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특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중 광주를 방문할 국내·외 관광객이 많을 것이란 점을 강조하며 광주지역에 시범사업을 실시할 것을 적극 주문했다.

이러한 김 의원의 노력의 결실로 지난 7월, 광주지역 전 버스노선이 무료와이파이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다.

김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294대, 2019년 750대의 버스에 와이파이 중계기 설치를 마쳐 광주지역을 운행하는 101개 노선 전부에 무료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실시한 ‘버스 무료와이파이 이용자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버스노선에 무료와이파이가 설치된 광주는 모든 조사 항목에서 전국 평균을 상회하여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속도와 편의성에서 그 차이가 컸다.

김 의원은 “스마트폰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버린 시대에 무료 와이파이 보급은 광주 시민들의 통신복지 증진을 위한 가장 확실하고 획기적인 방안이었다”며 “이를 통해 광주 시민의 통신비 부담 완화와 통신접근성 향상에 일조하여 뿌듯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앞으로도 광주와 북구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늘 한결같이 겸손하게, 또 우직하게 의정활동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