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LH, 지역본부 사업현장부터 신년 업무보고 진행현장중심 경영체제…현장소통·공감활동 초점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1.21 09:4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LH는 지난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실행력 있는 혁신과 포용성장 기반 구축'을 모토로 신년 업무보고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착수한다. 사진=LH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는 지난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실행력 있는 혁신과 포용성장 기반 구축'을 모토로 신년 업무보고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이번 업무보고는 본사부터 시작하는 기존의 관례를 깨고 14개 지역본부 사업현장부터 업무보고를 시작한다.

LH는 올해 초 시행된 조직개편에서도 각 지역본부에서 사업모델 발굴부터 후보지 확보, 준공에 이르기까지 '자기완결적 사업수행 조직'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수도권 지역본부에 '지역균형재생처'를 신설해 사업기획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설계변경 방침 등 기존 본사의 권한도 지역본부로 하향 위임한 바 있다.

본부별 보고시간을 15분 정도로 최소화하는 대신 CEO와 직원 간의 대화시간을 최대 1시간까지 크게 늘렸다. 또 일방적인 지시·당부사항 위주의 업무보고를 지양하고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함께 논의하는 소통활동에 초점을 맞췄다.

변 사장은 "올해 LH의 사업비가 지난해보다 38% 늘어나는 등 업무량이 크게 증가했고, 각종 생활·복지서비스 등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더욱 섬세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며 "자율과 책임, 소통을 기반으로 한 지역완결형 조직을 정착해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하고 국민의 정책 체감도를 높여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