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미코노미 시대, 명절증후군 극복을 위한 작은 사치품은?
  • 신용수 기자
  • 승인 2020.01.30 11:27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 왼쪽부터 대상웰라이프 ‘마이밀 뉴프로틴’, 편한잠 ‘푸욱슬립온열안대’, 딥디크 ‘오 카피탈 오 드 퍼퓸’, 산타 마리아 노벨라 ‘살리 다 바뇨-알 멜로그라노’.
[일간투데이 신용수 기자] 연휴 중 절반이 주말과 겹쳐 있던 명절이 끝났다. 좀 쉴만하니 다시 또 일상으로 돌아왔다.

명절 연휴가 짧았다고 해서 스트레스도 같이 줄어든 건 아니다. 명절 연휴 때 얻은 스트레스와 장거리 이동으로 인한 여독은 풀리지 않고 일상으로 돌아온 우리를 여전히 괴롭힌다. 이럴 때야말로 ‘미코노미(Meconomy)’적인 소비가 필요할 때다. 미코노미는 ‘나’를 뜻하는 ‘Me’와 ‘경제’를 뜻하는 ‘Economy’를 합쳐서 만든 신조어로 ‘나를 위한 가치 있는 소비’를 추구하는 새로운 세대의 소비 형태를 뜻한다. 나를 위한 소비를 한다면 짧은 연휴로 인한 스트레스도 조금은 풀리지 않을까.

장거리 이동과 쌓인 스트레스로 체력이 떨어졌다면 에너지 생성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많은 영양소 중에서도 기초체력이 되는 근력 향상을 도와주는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몸에 저장되지 않는 영양소인 단백질은 매끼 꾸준히 섭취해야 하는데 60kg 성인 기준 60~72g이 필요하며 음식으로 따졌을 때 무려 달걀 8개 혹은 닭가슴살 3덩이 정도이다.

대상웰라이프의 ‘마이밀 뉴프로틴’은 간단하게 하루 두 포로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다. 마이밀 뉴프로틴에는 일일 복용량에 소고기 등심 약 310g, 우유 1.7리터, 달걀 8개 분량에 달하는 단백질이 들어있다.

스트레스와 미세먼지, 장시간 모니터에 노출돼 피로가 쌓인 눈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눈 안마기도 인기다. 공기압, 온열 기능이 탑재되어 있는 ‘푸욱슬립온열안대’는 눈 마사지의 적정온도인 41~42도를 적용했고 자동모드, 힐링모드, 수면모드 등 3가지 타입으로 사용 가능하다. 또 친환경 PU가죽으로 만들어 물티슈 한 장으로 세척할 수 있으며 커버 없이 언제나 사용할 수 있어 먼지 및 유해세균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하루의 끝에 긴장을 풀어주는 입욕제도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이탈리아 뷰티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입욕제 ‘살리 다 바뇨-알 멜로그라노’는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목욕용 소금이다. 뜨거운 목욕물에 5스푼 정도 넣어서 사용하면 피부 정화 및 보습,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준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특유의 멜로그라노 향이 목욕 시 피로를 없애주고 기분 좋은 편안함을 선사해주는 제품이다. 다소 비싼 가격이 흠이지만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한 번쯤 투자해보는 것도 좋다.

가장 빠르게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향수다. 니치 향수 브랜드 딥디크에서 프랑스 파리를 오마주한 2020년 첫 신상 향수 '오 카피탈 오 드 퍼퓸'을 출시했다. 다양한 문화와 예술이 발달한 도시인 파리의 우아하고 세련된 매력을 표현하기 위해 딥디크에서는 처음 출시하는 시프레(cypre) 계열의 향수다. 향뿐만 아니라 패키지 역시 주목할 만하다. 프랑스 디자이너 피에르 마리가 벨 에포크 시대의 아르누보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디자인으로 우아하고 세련된 향과 잘 어우러진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