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신당, 결국 도로 ‘국민의당’으로안철수 “쓴웃음만 나온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2.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국민의당’이 다시 등장했다. 안철수 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지난 14일 긴급회의를 갖고 4년 전 창당한 ‘국민의당’ 명칭을 다시 사용하기로 했다. 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국민당’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창준위 집행위원회 장환진 부위원장은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 인식과 홍보 등을 고려해 국민의당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안철수신당’을 명칭으로 사용하려고 했지만 특정 이름이 들어간 정당은 안된다는 선관위의 결정 때문에 ‘국민당’으로 바꿨지만 이름의 유사성 때문에 불허되면서 선관위에 ‘국민의당’ 명칭 사용은 괜찮냐고 묻자 ‘괜찮다’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에 항의차 방문해서 “참 쓴웃음만 나온다.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니겠냐”면서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당 색깔 문제로도 구설수에 올랐다. 민중당이 ‘주황색’을 3년전부터 사용했는데 국민의당이 ‘오렌지색’을 당 색깔로 채택했다. 그러자 민중당이 항의를 했고, 이에 국민의당은 ‘주황색’과 ‘오렌지색’은 다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처럼 국민의당이 ‘당명’과 ‘당 색깔’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면서 과연 21대 총선에서 20대 총선과 같은 ‘오렌지색’ 바람이 불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

한국갤럽이 전국 18살이상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지난 4일부터 사흘간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안철수신당’의 지지율은 3%다.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갤럽은 아직 공식 창당 전이기는 하지만 안철수신당 지지도는 과거 창당했던 정당들의 첫 조사 기록보다 저조하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2014년 통합신당 창당 시 31%, 2016년 국민의당 창당 시 13%, 2018년 바른미래당 창당 시 8%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미미하다.

이런 가운데 도로 ‘국민의당’ 명칭을 사용하고, 당 색깔 논란이 불거지면서 오렌지색 돌풍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