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서울
성동구, 2020년 청년정책사업 추진청년 사회참여 및 청년활동 지원 등 5개 분야 총 38개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02.18 12:3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위한 청년 활동 지원과 권리증진을 위해 '2020년도 청년정책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한다.

구는 올해 7개 신규사업을 포함해 5개 분야 38개의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의 사회참여 역량강화 및 정책기반 조성으로 청년정책네트워크 구축 등 9개사업 ▲일자리 진입지원 및 근로 안전망 구축을 위해 청년 소셜벤처 EXPO 개최 등 9개 사업 ▲청년 주거 및 생활안정 강화로 성동한양 상생학사 운영 등 7개 사업 ▲청년활동 기반 생태계 조성 및 청년활동 지원을 위한 청년지원센터 운영 등 6개 사업 ▲1인 가구 네트워크 구축 및 사회안전망 구축으로 이사차량지원 등 7개 사업이다.

특히 청년들의 욕구와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청년정책네트워크를 운영해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청년 공감 정책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청년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해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만드는 '청년 어울림 한마당'과 '청년 미디어 홍보단 운영', 지역사회 문제를 청년의 시각으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청년 사회활동 프로젝트' 등 청년의 목소리를 구정에 반영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한다.

구는 지난해 제정한 '청년 1인 가구 지원에 관한 조례'를 기반으로 청년 1인 가구의 안정적 생활기반 구축과 사회적 관계망 활성화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소량 이사가 잦은 관내 대학생 및 직장인 등 성동구로 이사오는 청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이사차량을 제공하고 일상과 고민을 공유하고 함께 나누는 '함께밥상'도 진행해 사회적 네트워킹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밖에도 청년들의 사회적·심리적 고립감 해결을 위한 '마음상담소'를 운영하고 청년들의 커뮤니티 형성 및 청년 활동지원을 위해 청년지원센터 운영 및 다양한 분야의 청년 예술인 창작활동 지원, 뚝도시장 청년몰 확장 및 활성화 지원 등 여러 분야에서 청년들의 자립 기반 조성과 역량강화를 위해 노력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청년들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함께 소통하고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사회의 주체인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청년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