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한국수력원자력,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시행청년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발표
  • 권희진 기자
  • 승인 2020.02.24 10:09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한수원, 청년 창업특구 조성사업 협약식 및 창업비 후원.사진=한국수력원자력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19일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발대식 및 업무협약식을 시작으로 경주시 청년창업 생태계조성에 본격 나선다.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경주시와 함께 낙후된 도심 내에 창업특구를 조성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자 시작한 것이다.

발대식에서는 공모 및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9개 청년창업팀에 사업비를 전달했으며, 사업비 지원 등의 역할을 맡은 한수원과 경주시를 포함해 상품 판로를 지원하는 경주우체국,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신한은행, 식자재 분야 컨설팅을 지원하는 ㈜아워홈, 창업경영 및 지역특화 사회적기업 육성관련 지원을 담당하는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 등 총 6개 유관기관의 업무협약식이 있었다.

기관들은 청년창업가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기업운영 노하우와 경영역량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창업팀들은 연내 도시재생구역 내 개소를 목표로 사업비 및 팀별 맞춤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게 되며, 창업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경영 및 기술지원을 받게 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