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투렛증후군 이건희 "목꺾임에 디스크 터져, 효도하고파"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3.09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출처=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투렛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의 눈물겨운 고백이 공개됐다.

투렛증후군 환자라 밝힌 이건희 씨는 9일 방송된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효자 노릇을 하고 싶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자신의 사연을 털어놨다.

투렛증후군은 스스로 조절하기 힘든 무의식적 행동이 반복되는 신경질환의 한 종류를 말한다. 이건희 씨는 투렛증후군을 음성 틱과 운동 틱을 한 번에 온 만성투렛증후군이라 설명했다. 특히 목이 지속적으로 심하게 꺾인 나머지 목 디스크가 터졌고 병원에서조차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진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엔 목뼈까지 으스러졌다며 현재 온몸이 성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건희 씨는 아침마다 엄마의 울음 때문에 마음이 찢어진다고 토로했다. 효자 노릇을 하고 싶지만 상대방을 놀라게 만드는 음성 틱 때문에 취업이 어려운 것. 60대 중반의 부모님은 생계를 위해 아직까지 차량을 운전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씨는 최근 투렛증후군이라 속인 한 유튜버로 인해 자신 또한 ‘주작’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사람들이랑 얘기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도전했지만 돌아온 건 의심의 눈초리였다는 것. 이건희 씨의 고민에 서장훈은 “유튜브 방송 진행이 오히려 상처를 받진 않을까”라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