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바느실공원 다녀간 여성 확진자 남편, ‘무증상’에 이동동선 하루만 공개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3.18 2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출처=광주광역시청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바느실공원을 산책한 여성 확진자의 남편도 코로나19 검체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바느실 공원을 산책한 여성은 지난 17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확진자로 판명됐다. 바느실 공원은 광주광역시 북구에 위치한 공원으로, 해당 여성확진자는 지난 9일과 지난 12일 산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11일 이틀동안은 발열과 오한, 근육통 등으로 자택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바느실공원은 18일 방역소독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확진자의 남편 또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증상의 경우 검체 채취일 기준 1일전부터 이동동선이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 확진자는 지난 16일 일곡병원 선별진료소와 일곡열린약국, 빛고을문흥종로약국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