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얼굴 공개하면서 '악마의 삶' 언급한 조주빈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3.25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성년자와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 제작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방'운영자 조주빈(24)이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됐다. 얼굴공개가 결정되자 경찰서에서 나오는 조주빈을 취재하기 위해 수많은 언론사 기자들과 시민들이 몰려 경찰서가 북적거렸다. 경찰서에서 나오던 조주빈은 "악마의 멈출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동과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