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문 대통령-콜롬비아 대통령 통화 "한국 코로나19 대응 깊이 존경"오늘까지 총 15번의 정상통화…전 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 의견 교환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4.0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콜롬비아 두케 대통령과 통화 하고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19에 맞서 훌륭히 대응한 것을 축하드린다"면서 "한국의 대응을 깊이 존경하며 배우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반 두케 마르케스(Ivan Duque Marquez)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콜롬비아는 이 시기 역사상 가장 도전적 순간을 맞았는데, 한국 정부가 이미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해 주셔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최근 콜롬비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적지 않게 발생한 데 대해 위로와 애도를 표하고, 두케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 콜롬비아 정부의 강력한 대응 조치에 힘입어 사태가 조속히 극복되기를 기원하고, 전 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두케 대통령은 "올해가 한국전 참전 70주년이라는 점에서 양국 간 형제애를 더욱 실감한다"면서 "70년 전 한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참전해 싸운데 이어 이번에는 보이지 않는 적과의 전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코로나19의 대응 경험을 공유해 주시면 콜롬비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사기업을 통해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품을 구입하려고 하는데, 대통령님께서 관심을 가지고 챙겨봐 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는 한국전 당시 전투병을 파견해 자유와 평화를 위해 우리와 함께 싸웠던 우방국"이라며 "한국 국민들은 그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는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중요하고, 한국은 중남미 지역에 비해 먼저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정보를 축적하고 있으니 이를 콜롬비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인도적 지원 요청과 별개로 구매의사를 밝힌 한국산 진단키트와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품은 형편이 허용되는 대로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두케 대통령은 "대통령님은 저의 친구"라면서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하면서 "여러 지원에 대한 콜롬비아 국민의 감사 말씀도 전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당초 금년 4월 두케 대통령의 국빈 방한 계획이 콜롬비아 측 국내 사정으로 연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코로나 사태가 안정되는 대로 외교 채널을 통해 방한을 협의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지난 2월 20일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를 시작으로 오늘 오전에 있었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까지 총 14번의 정상통화를 가졌다.

오후 늦게 있을 예정인 정상통화까지 포함하면 오늘까지 총 15번의 정상통화를 한 것으로 주말을 제외하고 평일 기준으로 31일 동안 15회 이뤄져 평균 이틀에 한 번 정상통화가 있었다.
 
이러한 정상통화 외에도 최근 한 달간 해외정상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알라산 와타라 코트디부아르 대통령 등 여섯 명이 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냈다.
 
이는 우리나라가 보건 위기에 대처하는데 있어 모델이 되고 있으며, 전염병 예방 및 통제 분야에서의 전문성 공유를 희망하고, 우리 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전염병을 이겨내고 시련을 극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이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상통화와 서한 접수를 종합하면 문 대통령은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를 제외하고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총 21개 국가 정상들과 소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대륙 분포를 보면, 미국을 비롯한 북미 2개국, 남미 1개국,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 유럽 7개국, 중동 3개국, 아프리카 3개국으로 2월 20일 이후 오늘까지 전 대륙에 걸쳐 정상외교가 이뤄진 것이다.
 
윤 부대변인은 "또한, 관련국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도 추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상통화를 희망하는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국제적 연대를 더욱 강화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형성된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적 신뢰와 높은 평가를 더욱 제고시킴으로써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에게 위로와 자긍심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우리나라에 대한 전 세계적인 위상을 높이는 데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